나에게 나무가 하나 있었다
나는 그 나무에게로 가서
등을 기대고 서 있곤 했다
내가 나무여 하고 부르면 나무는
그 잎들을 은빛으로 반짝여 주고
하늘을 보고 싶다고 하면
나무는
저의 품을 열어 하늘을 보여 주었다
저녁에 내가 몸이 아플때면
새들을 불러 크게 울어주었다
내집뒤에
나무가 하나 서 있었다
비가 내리면 서둘러 넓은 잎을 꺼내
비를 가려주고
세상이 나에게 아무런 의미로도 다가오지 않을때
그바람으로 숨으로
나무는 먼저 한숨지어 주었다
내가 차마 나를 버리지 못할때면
나무는 저의 잎을 버려
버림의 의미를 알게 해 주었다

- 류시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춘천시 남산면 | 남이섬
도움말 Daum 지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이라는 나무  (0) 2010.05.14
사진  (0) 2009.12.28
눈위에 쓴 시  (0) 2009.12.23
나를 길들이는 시간  (0) 2009.10.06
나무  (0) 2009.06.12
코스모스 길을 따라  (0) 2009.05.22
교목(喬木)  (0) 2009.02.24
외로운 섬  (0) 2009.01.13
내 인생의 스승은 시간이었다  (0) 2008.05.14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