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의 정상을 쳐다보면
목을 뽑고 손을 들어
오늘 햇살을 간다.

한 시간이 아깝고 귀중하다.
일거리는 쌓여 있고
그러나 보라 내일의 빛이

창이 앞으로 열렸다.
그 창 그 앞 그 하늘!
다만 전진이 있을 따름!

하늘 위 구름송이 같은 희망이여!
나는 동서남북 사방을 이끌고
발걸음도 가벼이 내일로 간다.

- 천상병 -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2동 | 반포한강시민공원
도움말 Daum 지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골목이 많은 그 동네를 알고있다  (0) 2007.04.24
남겨진 마음 한자리  (0) 2007.04.16
삶이 자유로울 때  (0) 2007.04.09
사람이 살지 않는 섬  (0) 2007.04.05
더욱더 진실한 것은  (0) 2007.03.21
길을 가다보면..  (0) 2007.03.20
기다림의 나무  (2) 2007.03.19
희망  (0) 2007.03.16
고요한 물 - 도종환  (0) 2007.01.23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