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세상 사람들 모두 잠들고
어둠 속에 갇혀서 꿈조차 잠이 들 때
홀로 일어난 새벽을 두려워 말고
별을 보고 걸어가는 사람이 되라
희망을 만드는 사람이 되라.

겨울밤은 깊어서 눈만 내리어
돌아갈 길 없는 오늘 눈 오는 밤도
하루의 일을 끝낸 작업장 부근
촛불도 꺼져가는 어둔 방에서
슬픔을 사랑하는 사람이 되라.
희망을 만드는 사람이 되라.

절망도 없는 이 절망의 세상
슬픔도 없는 이 슬픔의 세상
사랑하며 살아가면 봄눈이 온다.
눈 맞으며 기다리던 기다림 만나
눈 맞으며 그리웁던 그리움 만나
얼씨구나 부둥켜안고 웃어보아라.
절씨구나 뺨 부비며 울어보아라.

별을 보고 걸어가는 사람이 되어
희망을 만드는 사람이 되어
봄눈 내리는 보리밭길 걷는 자들은
누구든지 달려와서 가슴 가득히
꿈을 받아라.
꿈을 받아라.

- 정호승 -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 | 서울 중구 충무로
도움말 Daum 지도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제보다 아름다운 오늘  (1) 2007.09.14
시간이 머문자리  (0) 2007.08.20
내 마음의 창  (0) 2007.08.04
그래도 좋은 인연  (0) 2007.07.26
희망을 만드는 사람이 되라  (0) 2007.06.29
당신도 꽃처럼 아름답게 흔들려 보세요  (0) 2007.05.14
햇살 같은 행복  (0) 2007.04.29
골목이 많은 그 동네를 알고있다  (0) 2007.04.24
남겨진 마음 한자리  (0) 2007.04.16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