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이 살며시
너의 자리에 머문다.
풍상을 겪은 너의 이름은
시간이 머문자리.

시간이 머문 너의 자리엔
상처의 흔적만 보이는구나.
너의 상처를 보면서
세월의 무상을 느낀다.

실오라기 만한 치유의
소망이 있다면
영원한 시간을 간직하여라.
너는 한 폭의 그림이자 추억이다.

- 이학영 -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제2동 | 양화대교
도움말 Daum 지도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름  (0) 2007.11.06
세월은  (0) 2007.10.29
안개 속에서도  (0) 2007.10.09
어제보다 아름다운 오늘  (1) 2007.09.14
시간이 머문자리  (0) 2007.08.20
내 마음의 창  (0) 2007.08.04
그래도 좋은 인연  (0) 2007.07.26
희망을 만드는 사람이 되라  (0) 2007.06.29
당신도 꽃처럼 아름답게 흔들려 보세요  (0) 2007.05.14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