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하다는 것은
HASSELBLAD 503CW, CFE 80mm, FUJI VELVIA 50 

가난하다는 것은
궁핍이 길든 시간에도
소유를 고집하지 않는 따듯한 눈길이다
명예도 부도 가까이 근접하지 못하는
가장 낮은 자리
쉽게 포기하는 삶이 아니라
그대로를 인정하고 수용하는 비움
추위에 덧댄 표정도 온화한 것이다

가난하다는 것은
사소한 꿈에 감사할 수 있는 영혼이
바람부는 행길에 나앉아 있어도
안락의 집을 짓지 않는 외로움
누추한 포장마차에서 한 잔의 소주로
허기를 이기고 하루를 접는 고요한 실어증이다

가난하다는 것은
순결한 눈망울로 반기를 들지 않는
쓸쓸하고 고독한 이해의 우물이다
꼬깃거리는 가슴을 살며시 펴고
과욕하지 않는 편한 마음에
오로지 헛헛한 미소로 밤이면
그리워해야 할 하늘에 별을 헤고
하롱하롱 세월의 소리를 듣는 것이다

- 고은영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을지로동 | 충무로 골목
도움말 Daum 지도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름처럼 살아가는 일  (0) 2012.09.06
하루  (0) 2011.05.04
마음의 문을 여는 손잡이  (0) 2011.04.01
가난하다는 것은  (0) 2011.01.04
나룻배와 행인  (0) 2010.12.14
먼 바다 푸른 섬 하나  (0) 2010.11.14
저 나무처럼  (2) 2010.07.15
숲 속 오솔길  (0) 2010.06.28
행복이라는 나무  (0) 2010.05.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