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있는 시간은
쓸쓸하지만 아름다운 호수가 된다

바쁘다고 밀쳐두었던 나 속의 나를
조용히 들여다볼 수 있으므로
여럿 속에 있을 땐
미처 되새기지 못했던
삶의 깊이와 무게를
고독 속에 헤아려볼 수 있으므로

내가 해야 할 일 안해야 할 일
분별하며 내밀한 양심의 소리에
더 깊이 귀기울일 수 있으므로

그래
혼자 있는 시간이야말로
내가 나를 돌보는 시간

여럿 속의 삶을
더 잘 살아내기 위해
고독 속에
나를 길들이는 시간이다

- 이해인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안성시 고삼면 | 고삼저수지
도움말 Daum 지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숲 속 오솔길  (0) 2010.06.28
행복이라는 나무  (0) 2010.05.14
사진  (0) 2009.12.28
눈위에 쓴 시  (0) 2009.12.23
나를 길들이는 시간  (0) 2009.10.06
나무  (0) 2009.06.12
코스모스 길을 따라  (0) 2009.05.22
교목(喬木)  (0) 2009.02.24
외로운 섬  (0) 2009.01.13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