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나무처럼
HASSELBLAD 503CW, CFE 80mm, ILFORD DELTA 100

사람보다 낫다

말이 없음도 그러하거니와
참고 견딤도 그러하다

쓸쓸을
훠이 날려 버리고

바람도
깊은
천년의 강을 고스란히 건너가는

나, 저 나무처럼
살고 싶으다

- 포공영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화성시 송산면 | 우음도
도움말 Daum 지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의 문을 여는 손잡이  (0) 2011.04.01
가난하다는 것은  (0) 2011.01.04
나룻배와 행인  (0) 2010.12.14
먼 바다 푸른 섬 하나  (0) 2010.11.14
저 나무처럼  (2) 2010.07.15
숲 속 오솔길  (0) 2010.06.28
행복이라는 나무  (0) 2010.05.14
사진  (0) 2009.12.28
눈위에 쓴 시  (0) 2009.12.23
  1. Favicon of http://namu42.tistory.com BlogIcon 나무 2010.07.15 09:15 신고

    제목만 보면 제 얘긴 줄 알았는데
    시를 보니 아니네요.ㅜㅜ

Canon T90, nFD 50mm, ILFORD DELTA 100

행복이라는 나무가
뿌리를 내리는 곳은
결코 비옥한 땅이 아닙니다.

오히려 어떻게 보면
절망과 좌절이라는 돌멩이로
뒤덮인 황무지일 수도 있습니다.

한번쯤 절망에 빠져 보지 않고서
한번쯤 좌절을 겪어 보지 않고서
우리가 어찌 행복의 진정한 값을
알 수 있겠습니까?

절망과 좌절이라는 것은
우리가 참된 행복을 이루기 위한
준비 과정일 뿐입니다.

따라서 지금 절망스럽다고
실의에 잠겨있는 것은 어리석은 일입니다.
지금 잠깐 좌절을 겪었다고 해서
내내 한숨만 쉬고 있는 것은
더욱 어리석은 일입니다.

절망과 좌절이라는 것이
설사 우리의 삶에 바윗덩어리와 같은
무게로 짓눌러 온다 하더라도
그것을 무사히 들어내기만 한다면,
그 밑에는 틀림없이
눈부시고 찬란한 행복이라는 싹이
고개를 내밀고 있습니다.

- 이정하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초구 양재2동 | 양재시민의숲
도움말 Daum 지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룻배와 행인  (0) 2010.12.14
먼 바다 푸른 섬 하나  (0) 2010.11.14
저 나무처럼  (2) 2010.07.15
숲 속 오솔길  (0) 2010.06.28
행복이라는 나무  (0) 2010.05.14
사진  (0) 2009.12.28
눈위에 쓴 시  (0) 2009.12.23
나를 길들이는 시간  (0) 2009.10.06
나무  (0) 2009.06.12
 
나에게 나무가 하나 있었다
나는 그 나무에게로 가서
등을 기대고 서 있곤 했다
내가 나무여 하고 부르면 나무는
그 잎들을 은빛으로 반짝여 주고
하늘을 보고 싶다고 하면
나무는
저의 품을 열어 하늘을 보여 주었다
저녁에 내가 몸이 아플때면
새들을 불러 크게 울어주었다
내집뒤에
나무가 하나 서 있었다
비가 내리면 서둘러 넓은 잎을 꺼내
비를 가려주고
세상이 나에게 아무런 의미로도 다가오지 않을때
그바람으로 숨으로
나무는 먼저 한숨지어 주었다
내가 차마 나를 버리지 못할때면
나무는 저의 잎을 버려
버림의 의미를 알게 해 주었다

- 류시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춘천시 남산면 | 남이섬
도움말 Daum 지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이라는 나무  (0) 2010.05.14
사진  (0) 2009.12.28
눈위에 쓴 시  (0) 2009.12.23
나를 길들이는 시간  (0) 2009.10.06
나무  (0) 2009.06.12
코스모스 길을 따라  (0) 2009.05.22
교목(喬木)  (0) 2009.02.24
외로운 섬  (0) 2009.01.13
내 인생의 스승은 시간이었다  (0) 2008.05.14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한 그루 나무였을 때
나를 흔들고 지나가는 그대는 바람이었네.
세월은 덧없이 흘러 그대 얼굴이 잊혀 갈 때쯤
그대 떠나간 자리에 나는 한그루 나무가 되어 그대를 기다리리.
눈이 내리면 늘 빈약한 가슴으로 다가오는 그대.

잊혀진 추억들이 눈발 속에 흩날려도 아직은 황량한 그곳에
홀로 서서 잠 못 들던 숱한 밤의 노래를 부르리라.
기다리지 않아도 찾아오는 어둠 속에
서글펐던 지난날의 노래를 부르리라.

내가 한그루 나무였을 때
나를 흔들고 지나간 그대는 바람이었네.

- 이정하 -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화성시 송산면 | 우음도
도움말 Daum 지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골목이 많은 그 동네를 알고있다  (0) 2007.04.24
남겨진 마음 한자리  (0) 2007.04.16
삶이 자유로울 때  (0) 2007.04.09
사람이 살지 않는 섬  (0) 2007.04.05
더욱더 진실한 것은  (0) 2007.03.21
길을 가다보면..  (0) 2007.03.20
기다림의 나무  (2) 2007.03.19
희망  (0) 2007.03.16
고요한 물 - 도종환  (0) 2007.01.23
  1. Favicon of http://bbigmen.tistory.com BlogIcon bbigmen 2007.03.19 14:52 신고

    바람이 느껴집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