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판 소비자 가전 박람회인 'CES ASIA 2017' 이 6월 7일 ~ 9일 일정으로 상해에서 진행  중입니다.
중국을 중심으로 아시아 시장의 최신 기술과 제품 동향을 살펴볼 수 있는 기회입니다.
올해로 3회째 이며 22개국 450개 업체가 참여했으며 3만명 정도 관람 예상됩니다.
(올해 1월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된 CES 2017에는 3,300개 업체, 17만명 이상 관람)
5개의 전시관에서 로봇, 스마트홈, 3D 프린팅, 오디오, 그린테크, 드론, 헬스, 모바일,  비디오 게임,
웨어러블, 자동차, 모바일 악세사리, 스타트업, AR/VR, IoT 관련 제품과 기술들이 전시되었습니다.
짧은 동영상들이 있어 일반 기사 보다 보다 쉽게 알아 보실 수 있습니다.
요약 내용과 자동차, 로봇, Flexible Display 등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동영상은 PC에서만 볼 수 있습니다

                                                            <전시 하이라이트>

    

자동차

  - BMW는 시승 경험을 제공하고 컨티넨탈은 획기적인 차량 내부 기술을 공개
  - 바이두는 자율 주행 기술을 공개 했으며 현대차와 협력
  - 혼다는 1인용 이동장치인 유니컵(Uni-cub)을 포함 차량, 오토바이 등을 공개

                                                   <혼다 전시 주요 사례>


로봇 (링크)

  - 청소로봇에서 가정용 소셜로봇까지 다양한 중국 로봇 기업의 사례가 전시되었으며
    로봇 기술의 차별성 확보가 시급할 것으로 보임
     ㆍ휴머노이드 및 다양한 텔레프레전스 로봇 (소주판골린 로봇회사)
     ㆍ스타워즈 R2D2와 같이 바닥에 프로젝터 빔을 쏘는 기능(OVO 테크놀로지)
     ㆍ 공장 내 물류, 택배 등이 가능한 로봇(징동 닷컴)
     ㆍ 목재로 만들어진 교육용 로봇 (스페이스봇)
     ㆍ 수중 탐사 (파워레이)
     ㆍ 주인을 따라오는 무빙 수트케이스 (코와로봇)
     ㆍ 지보와 유사한 형태의 가정용 소셜로봇 (루보)
     ㆍ 스마트 휴지통 로봇 (OVO)

                                                                <로봇 출품 사례>


디스플레이 (링크)

  - 중국에서 OLED 패널 사업을 준비 중인 업체는 BOE를 포함 CSOT, 비전옥스, 티안마, 트룰리, EDO 6개
    이 중 EDO는 Flexible Display를 공개
       ㆍ90도 이상 접을 수 있으며 1920 X 1080 해상도, 402PPI, 5.5인치로 곡률은 0.3mm

                                                     <EDO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AR

  - MS사의 홀로렌즈를 포함하여 다양한 안경 형태의 AR 기기도 다수  공개 되었습니다.
       ㆍIoT 등 스마트홈과 연계된 기기 제어 등의 사례가 소개 (중국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중국 | 상하이
도움말 Daum 지도
[전자신문 2007년 10월 31일 게재]

삼성전자가 차기 신성장동력원으로 기존 프린터·반도체(비메모리)·와이브로 외에 로봇, 바이오·헬스, 에너지의 3대 미래사업을 추가했다. 또 2012년까지 연간 매출 150조원, 세전이익 20조원(이상 연결기준)을 달성하겠다는 경영비전을 제시했다.

주우식 삼성전자 부사장(IR팀장)은 30일 언론사와 가진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전문가들은 그동안 설로만 나돌던 삼성전자의 차기 수종산업이 명확해졌다는 측면에서 높이 평가했다.

◇ 6대 미래사업에 사활 = 삼성전자는 이날 △태양전지·연료전지 등 에너지 △바이오칩 등 의료기기를 포함한 바이오·헬스 △로봇청소기 등 로봇의 3대 미래준비 사업과 △프린터 △시스템LSI(비메모리) △와이브로를 묶어 6대 신성장엔진 제품·사업군으로 선정했다. 미래준비사업은 사실상 삼성전자가 차기 캐시카우로 새롭게 지목한 것으로 앞으로 이 분야에 과감한 투자가 이뤄질 것임을 암시했다.

삼성전자는 특히 3대 미래준비사업의 구체적인 그림도 제시했다.

에너지는 주택이 소비하는 곳에서 생산하는 곳으로 바뀌어나갈 것이라고 소개했다. 주택에서 자체적으로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 태양전지·연료전지를 개발할 것이라는 구상이 예상된다. 바이오·헬스사업은 질병을 손쉽게 진단하는 바이오칩, 생체인식 시스템을 갖춘 반도체 등 첨단의료기기를 주요 품목으로 꼽았다. 로봇으로는 청소기와 같이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지역에서 활동을 대체할 제품을 지목했다.

주우식 부사장은 신수익원으로 강력히 밀고 있는 프린터가 “올해 전 세계 시장 규모만 1384억달러며 앞으로도 매년 3.9%씩 성장해 2012년에는 1674억달러에 이를 전망”이라고 전했다. 또 시스템LSI는 “올해 기준 전 세계 시장규모가 1800억달러로 메모리 시장의 세 배”라며 “기존 제품 외에 시스템온칩(SoC) 같은 차별화된 기술을 적극 육성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 5년 후 세전이익 두 배로 = 2012년까지 연매출 150조원, 세전이익 20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는 지난해(매출 85조4000억원, 세전이익 9조8000억원)보다 매출은 75%, 순이익은 두 배 늘려 잡은 것이다. 특히 올해 세전이익이 지난해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임을 감안하면 신수종사업을 적극 육성해 5년 후 세전이익을 두 배로 늘린다는 포부가 보인다.

주 부사장은 “그때(2012년) 가면 삼성전자가 도요타와 같은 회사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그것을 위해 미래성장전략을 잘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시장반응 ‘기다렸다’ = 전문가들은 이번 발표를 놓고 ‘불확실성 해소’, ‘향후 신투자처 발굴’ 등이 확인됐다는 측면에서 매우 긍정적인 반응이다. 특히 이미 상당기간 그룹차원에서 검토가 끝났고 이로써 수익기대치까지 공개됨에 따라 ‘가능성’을 확신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김영준 대신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주가가 그동안 약세를 면치 못한 것은 상대방이 (새로운 전략사업을 개발해) 치고 나갈 때 못 나가고 있었던 것이 요인”이라며 “그런 측면에서 이번 발표는 긍정적인 변화”라고 단정했다.

삼성전자의 이 같은 계획이 우리나라 산업 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막대한만큼 정부 차원의 규제완화 목소리도 나온다. 이주선 한국경제연구원 기업연구본부장은 “기업의 성장동력원은 곧 우리 경제의 성장동력원이 되는 것”이라며 “기업이 수익을 낼 수 있도록 규제를 철폐하고 세제에서도 상당 부분까지 정리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 출처 : 전자신문 / 김준배 기자 (joon@etnews.co.kr) -

신고

'따따부따' 카테고리의 다른 글

Knowing-Doing  (0) 2007.11.16
치유자의 삶  (0) 2007.11.15
극한 상황돌파 리더십  (0) 2007.11.13
동료(associate)  (0) 2007.11.12
삼성전자 6대 신수종사업 선정  (0) 2007.10.31
회사 생활의 지혜  (0) 2007.10.30
티스토리에 명언 넣기  (0) 2007.10.08
유형별 자기진단 스킬  (0) 2007.10.01
명절 잘 보내세요.  (0) 2007.09.21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