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은 미래를 향해 뻗어있지만
그 길을 만든 건 추억이었다.

길은 속도를 위해 존재해 왔다.
하지만 추억의 몸인 그 길은 자꾸
속도의 바깥으로 나를 끄집어내곤 했다.

실연의 신발은 속도를 갈망했고
사랑의 신발은 정지를 찬양했다.

바뀐 사랑을 이끌고 그 길을 지나갈 때마다
새로운 추억은 그보다 오래된 추억을 지웠고
가까운 미래는 더 먼 미래를 지웠다.
하여 미래와 추억은 어느 순간 길 위에서 만났다.

난 이미 낡아버린 신발로 미래를 추억하였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 그 길은
내 암흑의 내부를 걷기 시작했고
비 내리는 내 기억들의 필름이 몸을 풀어
길의 미래가 되어주었다.

- 유하 -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 서귀포시 중문동 | 1139도로
도움말 Daum 지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외로운 섬  (0) 2009.01.13
내 인생의 스승은 시간이었다  (0) 2008.05.14
얼마나 행복할까  (0) 2008.03.18
내게는 가장 소중한 그대  (0) 2007.12.27
내 몸을 걸어가는 길  (2) 2007.11.29
억새꽃  (0) 2007.11.14
구름  (0) 2007.11.06
세월은  (0) 2007.10.29
안개 속에서도  (0) 2007.10.09
  1. Favicon of http://namu42.com BlogIcon 나무 2007.12.04 00:52 신고

    좋은 홈피를 가지고 있으면 널리 알립시다.
    싸이 페이퍼에서 보고 여기서 또 보네요.
    얼마 전에는 검색하다 전임짱(김인태)의 음악 관련 블로그에도 들렸었답니다.
    항상 건강하고 올 한 해 좋은 마무리 하시길...

    • Favicon of http://ikangmin.tistory.com BlogIcon Jace K. Lee ikangmin 2007.12.04 07:29 신고

      알릴만한 내용이 없어서요.. ㅎㅎ
      형님도 늘 건강하시고 늘 좋은 일들만 함께 하시길 바랍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