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하늘에 닿을 듯이
세월에 불타고 우뚝 남아서서
차라리 봄도 꽃피진 말아라

낡은 거미집 휘두르고
끝없는 꿈길에 혼자 설레이는
마음은 아예 뉘우침 아니라

검은 그림자 쓸쓸하면
마침내 호수 속 깊이 거꾸러져
차마 바람도 흔들진 못해라

- 이육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기흥동 | 신갈저수지
도움말 Daum 지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위에 쓴 시  (0) 2009.12.23
나를 길들이는 시간  (0) 2009.10.06
나무  (0) 2009.06.12
코스모스 길을 따라  (0) 2009.05.22
교목(喬木)  (0) 2009.02.24
외로운 섬  (0) 2009.01.13
내 인생의 스승은 시간이었다  (0) 2008.05.14
얼마나 행복할까  (0) 2008.03.18
내게는 가장 소중한 그대  (0) 2007.12.27
 
저건 하늘의 빈털터리꽃
뭇 사람의 눈길 이끌고
세월처럼 유유하다

갈 데만 가는 영원한 나그네
이 나그네는 바람 함께
정처없이 목적없이 천천히

보면 볼수록 虛虛한 모습
통틀어 무게없어 보이니
흰색 빛깔로 上空 수놓네

- 천상병 -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 | 하늘공원
도움말 Daum 지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얼마나 행복할까  (0) 2008.03.18
내게는 가장 소중한 그대  (0) 2007.12.27
내 몸을 걸어가는 길  (2) 2007.11.29
억새꽃  (0) 2007.11.14
구름  (0) 2007.11.06
세월은  (0) 2007.10.29
안개 속에서도  (0) 2007.10.09
어제보다 아름다운 오늘  (1) 2007.09.14
시간이 머문자리  (0) 2007.08.2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한 그루 나무였을 때
나를 흔들고 지나가는 그대는 바람이었네.
세월은 덧없이 흘러 그대 얼굴이 잊혀 갈 때쯤
그대 떠나간 자리에 나는 한그루 나무가 되어 그대를 기다리리.
눈이 내리면 늘 빈약한 가슴으로 다가오는 그대.

잊혀진 추억들이 눈발 속에 흩날려도 아직은 황량한 그곳에
홀로 서서 잠 못 들던 숱한 밤의 노래를 부르리라.
기다리지 않아도 찾아오는 어둠 속에
서글펐던 지난날의 노래를 부르리라.

내가 한그루 나무였을 때
나를 흔들고 지나간 그대는 바람이었네.

- 이정하 -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화성시 송산면 | 우음도
도움말 Daum 지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골목이 많은 그 동네를 알고있다  (0) 2007.04.24
남겨진 마음 한자리  (0) 2007.04.16
삶이 자유로울 때  (0) 2007.04.09
사람이 살지 않는 섬  (0) 2007.04.05
더욱더 진실한 것은  (0) 2007.03.21
길을 가다보면..  (0) 2007.03.20
기다림의 나무  (2) 2007.03.19
희망  (0) 2007.03.16
고요한 물 - 도종환  (0) 2007.01.23
  1. Favicon of http://bbigmen.tistory.com BlogIcon bbigmen 2007.03.19 14:52 신고

    바람이 느껴집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