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경제] 대외 불안감이 일부 반영되기 시작한 국내 경제 지표
11월 소비자기대지수가 3월 이후 8개월 만에 처음 하락한 것은 주식시장 약세의 영향을 받은 것이 가장 큰 원인이지만 근본적으로는 미국 서브프라임 모기지 부실이 금융시장을 통해 국내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음을 보여준 것이다.
반면 실물 경제지표는 양호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대개도국 수출 호조에 의한 경기 상승세는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해외경제] 중국의 물가 상승 압력 지속과 미국의 심각한 서브프라임 모기지 부실
중국의 물가 상승은 음식료 가격 폭등이 주원인이기는 하지만, 국제 곡물 가격 역시 폭등하고 있어 수입 확대를 통한 중국내 물가 안정을 기하기는 어렵다. 따라서 물가 불안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미국은 모기지 금리를 한시적으로 동결하는 특단의 시장 안정 대책을 취할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 주택경기 침체와 금융경색이 그만큼 심각하다는 반증으로 해석할 수 있다. 한편 영란은행이 예상과 달리 금리를 동결한 것은 영국도 모기지 부실 문제가 심각하기 때문이다.

[금융시장] 유가 하락 반전, 추세적 하락은 미지수
WTI 유가는 배럴당 100달러 돌파가 임박했으나 10여일 만에 10달러 이상 급락해 한때 배럴당 87달러 수준까지 하락했다. 미국의 경기 침체 가능성으로 인한 원유 수요 감소 전망, 달러화 약세 완화 등이 유가 하락의 원인이다.
유가 급등세가 일단 꺾임으로써 100달러 돌파 불안감은 희석되었다. 그러나 여전히 투기적 매수세가 강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유가의 추세적 하락을 단정하기는 어렵다.

이번주는 대외적으로는 중국의 긴축 및 美 FOMC의 금리정책과 국내의 트리플위칭데이 등이 시장의 변수로 작용할 전망
ㅇ 중국 인민은행이 8일 지급준비율을 25일부터 87년이후 최고수준인 14.5%로 1% 포인트 인상함에 따라 중국정부의 긴축의지 강화 표명과 함께 中증시 유동성에 제약을 줄 것으로 전망
ㅇ 11일 예정된 美 FOMC는 금리인하 여부보다는 인하폭이 장세변화에 분수령이 될 것으로 판단됨, 하지만 25bp인하에 그치더라도 향후 금리 인하가 기조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어 시장 심리를 급격하게 위축시키지는 않을 것으로 판단됨
ㅇ 국내 주식시장은 12월13일의 선물/옵션 만기일의 프로그램 매수잔고가 부담이 되기는 하지만 역사적 관점에서 볼 때 만기 물량에 따른 변동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
ㅇ 따라서, 뚜렷한 호재가 없는 상황에서 추세적인 상승세를 지속하기 보다는 박스권 내에서의 등락이 진행될 것으로 판단됨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지난주 국내외 주식 시장은 12월 11일에 개최될 미국 FOMC 회의의 금리 인하 기대감으로 국내외 주식 시장이 상승세를 나타냄.
최근 낙폭이 컸던 중국H지수, 한국과 일본의 회복속 도가 빨랐음.

향후 글로벌 증시는 미국의 금리 인하 기대감으로 12월 중순까지 회복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
ㅇ 미국의 3분기 기업 실적 발표 및 주택 관련 경기 지표 발표 마무리에 따른 악재 해소와 12월 11일에 개최될 FOMC 회의를 앞두고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으로 글로벌 주식 시장은 당분간 안정적인 상승세를 나타낼 전망
ㅇ 12월 중순 이후에는 미국의 소비 및 고용 등 경기 지표의 발표 내용에 따라 글로벌 증시의 방향성이 결정될 전망
ㅇ 국내 주식 시장은 글로벌 주식 시장의 흐름과 동조해 12월 중순까지 회복세가 예상되나, 12월 13일의 선물 옵션 만기 전후의 수급 등이 돌발 변수로 영향 가능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번주 글로벌 증시는 미국의 추수감사절 연휴의 소매 매출 동향과 주택 및 소비 관련 경기 지표에 따른 투자 심리의 변화가 증시 변동성의 주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
ㅇ 이번주는 미국의 추수감사절 연휴 기간 중 소매 매출 실적의 확인을 통해서 그동안 의문시되었던 주택 경기의 침체, 신용 경색 리스크, 고유가 등의 악재가 실제 소비로 전이 되었는지를 파악할 수 있는 척도가 될 것으로 판단
ㅇ 또한 주택 관련 지표(28일, 29일)와 소비자 신뢰 지수(27일), 내구재 주문(28일) 등의 주요 경제 지표도 증시 변동성의 주요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

지수 조정 시 국내 주식형 펀드의 비중 확대와 이머징 지역 투자 펀드 중심의 이머징 마켓 포트폴리오 확대가 바람직할 것으로 판단
ㅇ 글로벌 증시 조정과 중국 당국의 긴축 기조가 펀더멘털의 훼손보다는 심리적 요인과 속도 조절의 차원으로 해석됨에 따라, 중장기적 관점에서 조정에 따른 거품 해소로 밸류에이션 매력이 부각되는 이머징 지역 중심의 포트폴리오 확대는 유효한 것으로 판단
ㅇ '국내 투자 주식형 펀드'는, '선취형 정통 펀드'를 분할 매수하는 전략이 바람직할 것으로 판단
→ 중립적 성향 고객은 박스권 장세에서 우수한 성과가 기대되는 '연속 분할 매매형 펀드'의 매수를 확대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으로 판단
ㅇ '해외 투자 주식형 펀드'는 개별 국가 펀드보다는 변동성을 고려한 지역 투자 펀드가 긍정적일 것으로 판단됨
밸류에이션 매력을 보유한 이머징 마켓 펀드, 수급 여건 측면에서는 BRICs, 중남미, 중동/아프리카, 범중국 펀드를 원자재 가격 상승 고려 시 동유럽 및 원자재 섹터 펀드에 분산 투자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으로 판단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글로벌 주식시장은 단기적 관점에서 신용경색 리스크의 재부각, 중국의 긴축우려 등으로 이번주까지 조정 장세를 나타낸 후 11월말부터 미국의 금리인하 가능성 등으로 악재가 점진적으로 해소되면서 회복세 전망
ㅇ 이번주 초에 미국의 주택관련 경기지표 발표가 집중되어 있어 주 초반에 글로벌 증시는 변동성이 큰 모습을 나타낼 가능성이 높음
ㅇ 중국 정책당국의 일부 지역 대출규제와 금융긴축 정책 가능성 등도 이번주의 증시 불안 요인으로 영향 예상
ㅇ 월말로 갈수록 12월 11일에 개최될 미국의 FOMC회의에서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악재가 점차 해소될 것으로 기대

지수 조정시 국내 주식형 펀드의 비중확대와 이머징 지역투자 펀드 중심의 이머징 마켓 포트폴리오 확대가 바람직할 것으로 판단
ㅇ 중립적 성향 고객을 대상으로 계절적 요인 고려시 '배당주펀드' 보다는, 박스권 장세에서 우수한 성과가 기대되는 '연속분할매매형펀드'를 확대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으로 판단
ㅇ '해외투자 주식형펀드'는 개별국가펀드보다는 변동성을 고려한 지역투자펀드가 긍정적일 것으로 판단됨
수급여건 측면에서는 BRICs, 중남미, 중동/아프리카, 범중국 펀드를, 원자재 가격 상승 고려시 동유럽 및 원자재 섹터펀드에 분산투자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으로 판단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