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은 하늘의 별만큼이나 그 종류가 헤아릴 수 없이 많다.
또한 그 종류에 따라 마시는 방법, 시기, 서빙 방법이 달라지기도 한다. 몇 가지 주제에 따라 와인을 분류해 보면 다음과 같다.

》 색깔에 의한 분류
레드 와인
  적포도로 만들어 붉은색을 띠고 있다. 포도껍질에 있는 붉은 색소를 추출하는 과정에서 씨와 껍질을 함께 넣어 그대로 발효한다.따라서 껍질에 있는 탄닌 성분이 추출되어 화이트와 달리 떫은 맛이 난다. 레드 와인은 일반적으로 상온(섭씨 18~20도)에서 제맛이 난다.
화이트 와인
  화이트 와인은 잘 익은 청포도나 일부 적포도를 이용하여 만든다. 포도를 으깬 뒤 바로 압착하여 나온 주스를 발효시킨다. 화이트는 맛이 순하고 상큼하며 황금색을 띤다. 10도 정도로 차게 해서 마셔야 제 맛이 난다.
로제 와인
  핑크색을 띠고 있는 로제와인의 제조과정은 레드와인과 비슷하다. 레드와인과 같이 포도껍질을 같이 넣고 발효시키다가 어느 정도 색이 우러나오면 압착하여 껍질을 제거한 후 과즙만을 가지고 와인을 만든다.
보존기간이 짧으면서 오래 숙성하지 않고 마시게 되는 로제 와인은 오히려 화이트 와인에 가깝다.
》 식사시 용도에 의한 분류
아페리티프 와인
  아페리티프 와인은 본격적인 식사를 시작하기 전에 식욕을 돋우기 위해서 마신다. 그래서 한 두잔 정도 가볍게 마실 수 있는 주로 산뜻한 맛이 나는 와인을 선택한다. 달지 않은 샴페인 혹은 세리 등을 마셔도 좋다.
테이블 와인
  보통 "와인"이라고 하면 이 "테이블 와인(table wine)을 가리킨다. 테이블 와인은 식욕을 증진시키고 분위기를 좋게 하는 역할 외에도 음식의 맛을 잘 볼 수 있게 입안을 헹궈주는 역할을 한다.
디저트 와인
  식사 후에 입안을 개운하게 하려고 마시는 와인으로 약간 달콤하고 알코올 도수가 약간 높은 디저트 와인을 한잔 마심으로써 입안을 개운하게 마무리 짓는다. 포트나 세리가 대표적인 디저트 와인이며 약간 단 샴페인도 좋다.
》 거품 유무에 따른 분류
일반 와인(Still wine)
  비발포성 와인이라고도 한다.포도당이 분해되어 와인이 되는 과정 중에 발생되는 탄산가스를 완전히 제거한 와인으로 대부분의 와인이 여기에 속한다.
스파클링 와인(Sparkling wine)
  발포성 와인이라 부른다. 발효가 끝나 탄산가스가 없는 일반 와인에 다시 설탕을 추가해 인위적으로 다시 발효를 유도해서 와인 속에 기포를 만든다. 이러한 스파클링 와인 중에서도 특히 프랑스 샹파뉴 지방에서 생산되는 것만을 샴페인이라고 부르는데, 이 샴페인과 이탈리아의 스푸만테가 대표적인 스파클링 와인이다.
- 출처 : 와인나라 -

많이 알수록 풍요롭게 즐길 수 있다!!
신고

'관심 있는 것 > 와인 & 위스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와인 포도 품종  (0) 2007.10.25
와인의 보관  (0) 2007.09.27
각 요리에 어울리는 와인  (0) 2007.09.20
알타이르 시데랄 - 2002  (0) 2007.09.13
샤또 뒤플레시스 - 2003  (0) 2007.08.13
와인의 분류  (0) 2007.07.05
한번은 꼭 마셔볼 만한 와인 30선  (0) 2007.05.11
감사의 마음 와인으로 전하세요  (0) 2007.05.10
와인 선물과 포장  (0) 2007.01.26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