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이 아프다고 말할 수 있을 때보다
아무말도 할 수 없을 때가
더욱더 가슴 저미는 아픔이다.

보고싶어 아무 말 없이 찾아갈 수 있을 때보다
보고픈 마음을 눈물로 지울 때가
더욱더 마음 절이는 그리움이다.

가슴속에 모아놓은 사연이 많아 긴 장문의 편지를 띄울 때보다
애달픈 마음에 손 떨려 하얀 백지만을 띄울 때가
더욱더 진실된 마음의 표현이다.

떠나버리지 않을까 마음조이며 사랑한다는 말을 되물이 할 때보다
맑은 눈빛으로 다가서며 아무 말 없이 미소를 띄울 때가
더욱더 가슴 넓은 사랑이다.

- 김찬수 -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중구 용유동 | 용유도
도움말 Daum 지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골목이 많은 그 동네를 알고있다  (0) 2007.04.24
남겨진 마음 한자리  (0) 2007.04.16
삶이 자유로울 때  (0) 2007.04.09
사람이 살지 않는 섬  (0) 2007.04.05
더욱더 진실한 것은  (0) 2007.03.21
길을 가다보면..  (0) 2007.03.20
기다림의 나무  (2) 2007.03.19
희망  (0) 2007.03.16
고요한 물 - 도종환  (0) 2007.01.23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