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SSELBLAD 503CW, CF 50mm, ILFORD DELTA 100  

오늘처럼 맑고 밝은 하늘을 보면
내가 하얀 뭉게 구름으로 두둥실
꽃 피던 날처럼 곱고
봄날의 따스함처럼
가슴 두근거리는 황홀함이어라.

삼류 영화 속의 한 장면처럼 떠오르는
나는 요즘도 가끔 아늑하고
꽃 지는 가을날의 막막함으로
다시 흩날리는 추억의 그림자는
매 순간 뜨겁고 출렁인다.

- 나명옥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름처럼 살아가는 일  (0) 2012.09.06
하루  (0) 2011.05.04
마음의 문을 여는 손잡이  (0) 2011.04.01
가난하다는 것은  (0) 2011.01.04
나룻배와 행인  (0) 2010.12.14
먼 바다 푸른 섬 하나  (0) 2010.11.14
저 나무처럼  (2) 2010.07.15
숲 속 오솔길  (0) 2010.06.28
행복이라는 나무  (0) 2010.05.14
 
푸른 하늘에 닿을 듯이
세월에 불타고 우뚝 남아서서
차라리 봄도 꽃피진 말아라

낡은 거미집 휘두르고
끝없는 꿈길에 혼자 설레이는
마음은 아예 뉘우침 아니라

검은 그림자 쓸쓸하면
마침내 호수 속 깊이 거꾸러져
차마 바람도 흔들진 못해라

- 이육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기흥동 | 신갈저수지
도움말 Daum 지도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위에 쓴 시  (0) 2009.12.23
나를 길들이는 시간  (0) 2009.10.06
나무  (0) 2009.06.12
코스모스 길을 따라  (0) 2009.05.22
교목(喬木)  (0) 2009.02.24
외로운 섬  (0) 2009.01.13
내 인생의 스승은 시간이었다  (0) 2008.05.14
얼마나 행복할까  (0) 2008.03.18
내게는 가장 소중한 그대  (0) 2007.12.27
 
저건 하늘의 빈털터리꽃
뭇 사람의 눈길 이끌고
세월처럼 유유하다

갈 데만 가는 영원한 나그네
이 나그네는 바람 함께
정처없이 목적없이 천천히

보면 볼수록 虛虛한 모습
통틀어 무게없어 보이니
흰색 빛깔로 上空 수놓네

- 천상병 -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 | 하늘공원
도움말 Daum 지도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얼마나 행복할까  (0) 2008.03.18
내게는 가장 소중한 그대  (0) 2007.12.27
내 몸을 걸어가는 길  (2) 2007.11.29
억새꽃  (0) 2007.11.14
구름  (0) 2007.11.06
세월은  (0) 2007.10.29
안개 속에서도  (0) 2007.10.09
어제보다 아름다운 오늘  (1) 2007.09.14
시간이 머문자리  (0) 2007.08.2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