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된 중고 SM7을 입양해오고, 처음으로 폴리쉬 작업을 하고 왁스를 입혀줬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생소한 A1 케미컬을 적용..

 1. 제품 소개 및 사용법 

- A1 ULTIMA Show & Shine Polish (250ml)
. 약품은 얼지않게 보관
. 사용전 반드시 흔들어 사용
. 기계사용 시 더 효과적
. 동봉된 건조스펀지를 물에 적신후 꼭 짜서 사용하거나 저먼패드 딱딱한면을 사용
. 약품을 뿌린후 원을 그리듯 문질러 주고 어느정도 건조 후 버핑

- A1 Speed Wax PLUS 3 (500ml)
. 약품은 얼지않게 보관
. 사용전 반드시 흔들어 사용
. 보통 왁스 작업하듯 첨부된 스펀지를 이용하거나 저먼패드 부드러운면을 사용
. 약품을 엷게 골고루 뭍힌 후 어느정도 건조되면 부드러운 타월 버핑
. 왁스 작업은 몇시간 후 한번 더 해주면 더욱 맑은 광택을 느낄수 있음


 2. 리뷰 & 사용기 

셀프 세차는 2번째, 케미컬 작업은 처음인 진짜 순정초보라 작업에 정신을 팔았더니, 챙겨간 똑딱이 카메라로 작업 과정 찍는것을 깜빡 잊어서 사진이 없군요.. --;; 작업하면서 느꼈던 것을 글로 정리해 보겠습니다.

12/11(일) 기온이 영상으로 올라간다는 걸 확인하고 세차하러 갑니다. 출발 전 차량의 상태는 많은 먼지가 앉아 있고, 나무 수액들이 군데 군데 떨어져 있군요. 한두곳엔 뭔가로 쓸린 듯한 상처도 있고, 연식이 오래된 차량이다 보니 이런 저런 상처들이 꽤 많습니다.


오늘 작업한 곳은 세차 후 건물내에서 드라잉 및 케미컬 작업을 할 수 있는 동탄의 태성셀프세차장입니다. 10시쯤 도착하여 세차를 하고, 2층으로 올라가 자리를 잡은 뒤 드라잉을 마치니 11시 조금 전입니다. 오늘 작업할 약품들과 도구들을 꺼내 놓고 다시 한번 사용법을 되새겨 봅니다. (전 순정초보니까요..)
어플리케이터로는 저먼패드를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저먼패드 2개, 버핑타월 3장 준비..


① A1 ULTIMA Show & Shine Polish (이하 A1 폴리쉬)

우선 A1 폴리쉬를 들고 열심히 흔들어줍니다. 이때 대형사고가 발생....
몸통을 들고 잘 흔든다음 뚜껑 부분을 잡고 두어번 흔드는 순간 뚜껑은 제손에, 몸통은 바닥으로 낙하.. 약제통이 깨지면서 떨어져버렸습니다. 허걱하면서 빨리 주워보니 입구쪽 몸통이 깨쪘네요. --;; 약제통이 상당히 얇고 약합니다. 꼭 몸통을 잡고 흔들어주세요. 뭐 저같이 생각없이 뚜껑 잡고 흔드실 분은 없겠지만요.
(집에 돌아와 소분통에 옮겨 담아놨습니다..)


마음을 다잡고 작업을 시작합니다. 한손에 깨진 약제통을 들고 한손에 저먼패드를 들고.. 저먼패드의 딱딱한면에 약품을 뿌리고 천정부터 원을 그리며 둥글게 둥글게 골고루 문질러 줍니다. 건조되기를 기다렸다가 버핑을 하는데 그리 어렵지 않게 잘 됩니다.

그리 힘들이지 않고 핸드 폴리싱을 했는데, 운전석 뒷 문짝과 휀더의 쓸린듯한 상처들이 말끔히 정리가 되었습니다. 깊지 않은 실기스들은 거의 다 감춰졌고 깊은 상처만 몇개 남았네요. 광택기로 돌리면 작업성 뿐만 아니라 결과도 아주 좋을 것 같습니다.

* 작업 순서 : 천장(2분할), 본네트(한판), 앞 휀더(좌우 한번에), 트렁크(한판), 뒤 휀더(좌우 한번에), 문짝(한판씩)

. 색상 : 흰색
. 점성 : 아주 묽음 (스펀지에 흡수가 잘 되어버리니 살짝 적신 테리 어플 작업을 추천)
. 냄새 : 뚜껑을 오래 열어둔 마커팬의 냄새와 비슷
. 발림 : 쉬움
. 버핑 : 쉬움 (건조가 빠른 편. 건조가 너무 되면 타월이 잘 나가지 않으니 QD 신공으로 버핑)

② A1 Speed Wax PLUS 3 (이하 A1 +3)

마찬가지로 사용전에 열심히 흔들어줍니다. A1 +3의 약제통은 꽤 튼튼합니다. 쉽게 깨지진 않을 것 같아요. 이번엔 저먼패드의 부드러운면에 약품을 뿌리고 역시나 천정부터 작업을 해줍니다. 둥글게 둥글게 쭉 쭉, 둥글게 둥글게 쭉 쭉.. A1 폴리쉬가 아주 묽었다면 A1 +3는 아주 약간 기름진 느낌입니다. 잘 발리고 A1 폴리쉬에 비해 건조 타임이 조금 더 긴 것 같습니다. 그래서 작업영역을 조금 넓게 진행했습니다. 버핑도 아주 잘 되네요.

왁싱 후 광은 아주 맑은 광이 납니다. 느낌을 표현하자면 차량 표면에 얹혀진 맑은 광이라기 보다는, 차량표면의 저 밑에서 올라오는 광이라고 할까요?! 쨍한 맑음보다는 촉촉하고 깊은 맑은 광이 스며들어 있는듯이 올라옵니다.

* 작업 순서 : 천장(한판), 본네트/트렁크(한번에), 앞 휀더/앞문짝/뒷문짝/뒤휀더(좌우 각각 한번에)

. 색상 : 약간 노란색 (맨소래담 같은)
. 점성 : 묽지만 A1 폴리쉬보다는 기름짐 (이것도 역시 살짝 적신 테리 어플 작업을 추천)
. 냄새 : 아주 연한 맨소래담 냄새와 비슷
. 발림 : 쉬움
. 버핑 : 쉬움 (약간 기름진 느낌이 있어서 그런지 QD 도움없이 버핑 잘 됨)

 3. 결과물 

그럼 A1 폴리쉬 및 A1 +3 적용 후 차량의 상태를 보시겠습니다.
운전석 뒷 문짝과 뒤 휀더의 쓸린듯한 상처는 A1 폴리쉬로 많이 커버가 되었고 아주 맑은 광이 매력적입니다. 사용할 약제로 클라쎄 형제를 구입해 놨는데, 아직 사용해 보지 못해서 클라쎄의 날광과 비교하여 말씀을 드리지는 못하나 A1 +3도 아주 쨍하고 깊은 광이 느껴집니다. A1 +3를 레이어링하면 더 뛰어난 광택을 느낄 수 있다하니 몇번 더 올려볼 생각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