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연결시켜 기억하라.
정보를 얻고 저장하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은 조합이다. 학습능력과 기억력을 좋게 하려면 배우는 것들 사이의 연관성을 만들어주면 된다. 예를 들어 새로운 이름을 외울 때는 이미 잘 알고 있는 사람이나 그 사람을 처음 만난 장소, 그 장소에서 들었던 음악 소리 등과 연결시켜보는 것이다. 새정보와 이미 알고 있던 정보 사이에 연결고리가 생겨 또다른 정보가 생겨나게 된다.

02. 양손을 사용하라.
뇌는 서로 비슷하게 생긴 오른쪽 뇌와 왼쪽 뇌로 나눠져 있다. 신체로부터 전달되는 대부분의 정보가 오른쪽과 왼쪽으로 서로 교차돼 전달된다. 왼손이나 왼쪽다리에서 온 정보는 오른쪽 뇌로 오른쪽 손에서 온 정보는 반대로 가는 식이다.

03. 잠자기 직전에 공부하라.
꿈은 아직까지 그 본질이 완전히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한 동물 실험은 꿈이 우리가 전에 경험하거나 배운 것이나 남겨 둔 문제들을 다시 기억하는 과정을 반복하도록 만든다. 잠자기 전, 꿈꾸기 전에 외운 것이 더 잘 기억되는 이유다.

04. 외우지 말고 이해하라.
인간의 뇌는 시시각각 변화하는 주변환경에 적응해 살아가기 위해 진화해왔다. 주변 환경을 분석하고 이해하면서 작용하도록 돼 있다. 뇌는 그래서 단순히 암기한 것보다는 이해한 것에 대해 특히 잘 기억한다.

05. 오래 사귈수록 나쁜게 TV다.
텔레비전을 오래 시청하면 뇌에 좋지 않다. 텔레비전은 한꺼번에 방대한 양의 정보를 줘 뇌가 그 정보를 스스로 처리할 시간적 여유가 없다. 텔레비전을 오랫동안 보게 되면 뇌가 정보를 수동적으로 받아들이게 된다. 문제는 이것이 반복되다보면 나중에 뇌가 새로운 정보를 능동적으로 얻고 처리 하는데 방해가 되는 것이다. 앞으로 2~3 시간 동안만이라도 텔레비전을 켜지 말고 생활하보라. 처음에는 견디기 힘들겠지만, 얼마 지나면 전과는 다르게 머리가 맑아진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06. 일상적인 것에 반대하라.
우리의 뇌는 변화를 즐긴다. 틀에 박힌 것은 싫어한다. 단조롭고 변화가 없다는 것은 뇌의 욕구를 만족시켜 주지 못한다는 얘기다. 뇌는 일상적이고 변화가 없는 정보는 소음처럼 여기고 기억하지 않는다. 가령 여러 권의 책을 동시에 읽는 새로운 시도를 해본다. 첫번째 책을 30분 동안 읽다가 이어서 다른 책으로 넘어간다.

07. 여행하라.
여행은 뇌를 재충전하고 깨어있게 하는 좋은 방법이다. 이국적인 곳을 여행할 수록 풍부한 자극을 경험하게 돼 더욱 좋다. 여행은 뇌의 환경이 결정되는 12세 전후가 지나기 전에 할 수록 좋다. 새로운 장소나 다양한 인종, 이국적인 음식들을 접하면 뇌의 활동에 도움이 된다.

08. 새로운 것을 먹어라.
늘 먹던 음식보다 한번도 먹지 못했던 음식, 예를 들어 인도나 태국음식 등에 도전해보자. 새로운 음식은 뇌에 새로운 자극을 줘 일상생활에 지쳐 있는 머릿속을 상쾌하게 만들어 준다.

09. 도전하고 배워라.
뇌는 도전을 즐긴다. 새로운 외국어를 배우거나 글을 써보거나 모형비행기를 조립하는 것 무엇이라도 좋다.

10. 남들따라 하지 말라.
뇌는 도전을 좋아하는 동시에 다른 것을 잘 따라한다는 특성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뇌가 배우고 기억하는 능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다른 사람과 같아 지려 하는 뇌의 명령을 거부해야 한다! .앞으로 20~30년 동안 무슨 일을 할 때가 가장 행복할 지 스스로에게 물어보라. 그리고 정말로 하고 싶은 그 일을 하라.

카이스트 이수영 교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저자 : 헬렌 니어링ㆍ스코트 니어링 지음 | 윤구병 외 옮김
출판사 : 보리
2002-07-30 출간 | ISBN 10-8984281298 , ISBN 13-9788984281295 | 판형 A5 | 페이지수 246

책소개

상류층에서 태어나 한때 크리슈나무르티의 연인이기도 했던 헬렌 니어링과 자본가 출신의 전직 대학교수 스코트 니어링이 버몬트 숲에서 20년간의 조화로운-자연과, 사회와의-생활을 마무리하고 개발과 투기의 바람을 피해 메인주로 옮긴 뒤의 26년간의 삶을 정리한 책. 윤구병의 추천사 대로 귀농 안내서로도 쓰일 수 있겠지만, 도시에서 메말라가는 현대인에게 진정 조화롭고 인간에게 편안한 삶의 의미를 깨우쳐주는 효과 또한 클 것이다.

저자소개

글쓴이
헬렌 니어링ㆍ스코트 니어링
니어링 부부는 1932년 버몬트에 들어가 열아홉 해를 살다가, 그 곳이 관광지로 개발되자 1952년 봄에 메인으로 이사한다. 1954년에 버몬트에서 산 기록을 《조화로운 삶》으로 펴내고, 25년이 지난 1979년에는 메인에서 지낸 기록을 이 책으로 묶어 냈다. 1983년 스코트가 죽고 8년 뒤 헬렌은 87세에 《아름다운 삶, 사랑 그리고 마무리 Loving and Leaving the Good Life》라는 책을 펴냈다. 1995년 헬렌도 세상을 떠났다. 문명에 저항하고 자연에는 순응하며 산 두 사람은 조화로운 삶, 참으로 이 세상에 보탬이 되는 삶이 어떤 것인지 온몸으로 보여 주었다. 지금도 메인에는 니어링 부부를 기념하는 '굿라이프센터(Good Life center)'가 있고, 니어링 부부의 삶을 본받으려는 사람들이 공동체를 이루며 살고 있다.

옮긴이
윤구병
1943년에 태어나 서울대 철학과와 대학원을 졸업했다. 《뿌리깊은 나무》 초대 편집장, 충북대 철학교수를 지냈다.〈어린이 마을〉〈달팽이 과학동화〉〈개똥이 그림책〉들을 기획했고, 《조그마한 내 꿈 하나》《 실험학교 이야기》《잡초는 없다》를 썼다. 옮긴 책으로는 《다락방에 불빛을》《까마귀 소년》이 있다.
지금은 전라북도 부안군 변산면 운산리에서 농사를 지으면서 변산공동체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다.

옮긴이
이수영
1967년에 서울에서 태어나 결혼 뒤 전문 번역가로 일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헬렌 켈러》《커트 코베인》 들이 있다. 또 《냠냠! 짭짭!》《첨벙! 첨벙!》같은 어린이책을 우리말로 옮겼으며, 대안교육에 대한 글을 우리말로 옮겨 대안교육 전문잡지 〈민들레〉에 소개하는 일을 했다.

이 책을 우리말로 옮기는 일은 윤구병, 이수영 두 사람이 함께 했습니다. 이수영 씨가 번역한 원고를 윤구병 선생님이 다시 보면서 우리말 질서와 농사꾼들이 쓰는 말에 맞게 고쳤습니다.

- http://book.daum.net/detail/book.do?bookid=KOR9788985176385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