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SSELBLAD 503CW, CF 50mm, ILFORD DELTA 100  

오늘처럼 맑고 밝은 하늘을 보면
내가 하얀 뭉게 구름으로 두둥실
꽃 피던 날처럼 곱고
봄날의 따스함처럼
가슴 두근거리는 황홀함이어라.

삼류 영화 속의 한 장면처럼 떠오르는
나는 요즘도 가끔 아늑하고
꽃 지는 가을날의 막막함으로
다시 흩날리는 추억의 그림자는
매 순간 뜨겁고 출렁인다.

- 나명옥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름처럼 살아가는 일  (0) 2012.09.06
하루  (0) 2011.05.04
마음의 문을 여는 손잡이  (0) 2011.04.01
가난하다는 것은  (0) 2011.01.04
나룻배와 행인  (0) 2010.12.14
먼 바다 푸른 섬 하나  (0) 2010.11.14
저 나무처럼  (2) 2010.07.15
숲 속 오솔길  (0) 2010.06.28
행복이라는 나무  (0) 2010.05.14

HASSELBLAD 503CW, CFE 80mm, FUJI VELVIA 50  

그대 만나고픈 마음 간절했던
오늘 하루가 또 지났습니다.

내일도 여전하겠지만
난 정말이지
소망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이 하루가 지나면
당신과 만날 날이
그만큼 가까워지는 것이기를,

이 하루만큼 당신께 다가가는 것이기를.

그대 만나고픈 마음 간절했던
오늘 하루가 또 지났습니다.

- 이정하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름처럼 살아가는 일  (0) 2012.09.06
하루  (0) 2011.05.04
마음의 문을 여는 손잡이  (0) 2011.04.01
가난하다는 것은  (0) 2011.01.04
나룻배와 행인  (0) 2010.12.14
먼 바다 푸른 섬 하나  (0) 2010.11.14
저 나무처럼  (2) 2010.07.15
숲 속 오솔길  (0) 2010.06.28
행복이라는 나무  (0) 2010.05.14

HASSELBLAD 503CW, CFE 80mm, FUJI VELVIA 50 

철학자 헤겔은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마음의 문을 여는 손잡이는 마음의
안쪽에만 달려 있다'

그러므로 당신의 마음을 닫는 것도
여는 것도 모두 당신의 자유입니다.
다른 사람이 강제로 열거나 닫을 수 없습니다.

만일 당신이 과거의 상처와 원망,
미움으로 인해 누군가에게 마음을 닫아
버렸다면
당신의 닫힌 마음을 열 수 있는
사람은 바로 당신뿐입니다.

왜냐고요?
마음의 문을 여는 손잡이는
당신의 마음 안쪽에만 달려 있기 때문이지요.

누군가를 용서하는 것은 마음의 문에 채워진
자물쇠를 열고 손잡이를 돌리는 것입니다.
그때 자물쇠를 여는 것은 지금까지 용서하지
못했던 자신의 마음,
두려움으로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자신의
마음을 용서하는 것입니다.

자신을 용서하면 신기하게도
저절로 마음의 문의 손잡이를
돌리고 싶어집니다.

헤겔은 '사랑에 의한 운명과의 화해'라는
말도 했습니다.
사랑이란 바꿔 말하면 용서와 관용을 가리킵니다.
원망과 미움을 승화시키는 능력입니다.

있는 그대로의 자신과 주위 사람들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이러쿵저러쿵 불만을 터뜨리거나
푸념하지 않는 것입니다.

사랑이란 대단합니다.
사랑으로 용서하면 원망도 미움도
거짓말처럼 사라집니다.

지금까지 무엇을 왜 원망하고 미워했는지,
마음의 어디가 아팠는지조차 잊어버립니다.

그렇게 되면 지금까지의 과거,
지금까지의 인생 전부를 받아들일
수 있게 됩니다.

과거의 모든 것을 받아들인 다는 것은
지금과 미래의 모든 것을 받아들인다는
의미입니다.

- 월간 좋은 생각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군산시 경암동 | 철길마을 군산
도움말 Daum 지도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름처럼 살아가는 일  (0) 2012.09.06
하루  (0) 2011.05.04
마음의 문을 여는 손잡이  (0) 2011.04.01
가난하다는 것은  (0) 2011.01.04
나룻배와 행인  (0) 2010.12.14
먼 바다 푸른 섬 하나  (0) 2010.11.14
저 나무처럼  (2) 2010.07.15
숲 속 오솔길  (0) 2010.06.28
행복이라는 나무  (0) 2010.05.14
가난하다는 것은
HASSELBLAD 503CW, CFE 80mm, FUJI VELVIA 50 

가난하다는 것은
궁핍이 길든 시간에도
소유를 고집하지 않는 따듯한 눈길이다
명예도 부도 가까이 근접하지 못하는
가장 낮은 자리
쉽게 포기하는 삶이 아니라
그대로를 인정하고 수용하는 비움
추위에 덧댄 표정도 온화한 것이다

가난하다는 것은
사소한 꿈에 감사할 수 있는 영혼이
바람부는 행길에 나앉아 있어도
안락의 집을 짓지 않는 외로움
누추한 포장마차에서 한 잔의 소주로
허기를 이기고 하루를 접는 고요한 실어증이다

가난하다는 것은
순결한 눈망울로 반기를 들지 않는
쓸쓸하고 고독한 이해의 우물이다
꼬깃거리는 가슴을 살며시 펴고
과욕하지 않는 편한 마음에
오로지 헛헛한 미소로 밤이면
그리워해야 할 하늘에 별을 헤고
하롱하롱 세월의 소리를 듣는 것이다

- 고은영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을지로동 | 충무로 골목
도움말 Daum 지도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름처럼 살아가는 일  (0) 2012.09.06
하루  (0) 2011.05.04
마음의 문을 여는 손잡이  (0) 2011.04.01
가난하다는 것은  (0) 2011.01.04
나룻배와 행인  (0) 2010.12.14
먼 바다 푸른 섬 하나  (0) 2010.11.14
저 나무처럼  (2) 2010.07.15
숲 속 오솔길  (0) 2010.06.28
행복이라는 나무  (0) 2010.05.14
HASSELBLAD 503CW, CFE 80mm, ILFORD DELTA 100

나는 나룻배
당신은 행인
당신은 흙발로 나를 짓밟습니다.
나는 당신을 안고 물을 건너갑니다.
나는 당신을 안으면 깊으나 옅으나 급한 여울이나 건너갑니다.

만일 당신이 아니 오시면 나는 바람을 쐬고 눈비를 맞으며 밤에서
낮까지 당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당신은 물만 건너면 나를 돌아 보지도 않고 가십니다 그려.
그러나 당신이 언제든지 오실 줄만은 알아요.
나는 당신을 기다리면서 날마다 날마다 낡아 갑니다.

나는 나룻배
당신은 행인

- 한용운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안성시 고삼면 | 고삼저수지
도움말 Daum 지도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름처럼 살아가는 일  (0) 2012.09.06
하루  (0) 2011.05.04
마음의 문을 여는 손잡이  (0) 2011.04.01
가난하다는 것은  (0) 2011.01.04
나룻배와 행인  (0) 2010.12.14
먼 바다 푸른 섬 하나  (0) 2010.11.14
저 나무처럼  (2) 2010.07.15
숲 속 오솔길  (0) 2010.06.28
행복이라는 나무  (0) 2010.05.14
HASSELBLAD 503CW, CF 150mm, FUJI VELVIA 50

먼 바다 푸른 섬 하나
아름다운 것은
그대 두고 간 하늘이
거기 있기 때문이다

눈물과 한숨으로 고개 숙인
먼 바다
새털 구름 배경을 이룬
섬 하나

뭐랄까
그대 마음 하나 옮겨 앉듯
거기 떠 있네

먼 바다 푸른 섬 하나
아름다운 것은
내가 건널 수 없는 수평선
끝끝내 닿지 못할
그리움이 거기 있기 때문이다

- 한기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중구 용유동 | 용유도
도움말 Daum 지도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0) 2011.05.04
마음의 문을 여는 손잡이  (0) 2011.04.01
가난하다는 것은  (0) 2011.01.04
나룻배와 행인  (0) 2010.12.14
먼 바다 푸른 섬 하나  (0) 2010.11.14
저 나무처럼  (2) 2010.07.15
숲 속 오솔길  (0) 2010.06.28
행복이라는 나무  (0) 2010.05.14
사진  (0) 2009.12.28
저 나무처럼
HASSELBLAD 503CW, CFE 80mm, ILFORD DELTA 100

사람보다 낫다

말이 없음도 그러하거니와
참고 견딤도 그러하다

쓸쓸을
훠이 날려 버리고

바람도
깊은
천년의 강을 고스란히 건너가는

나, 저 나무처럼
살고 싶으다

- 포공영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화성시 송산면 | 우음도
도움말 Daum 지도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의 문을 여는 손잡이  (0) 2011.04.01
가난하다는 것은  (0) 2011.01.04
나룻배와 행인  (0) 2010.12.14
먼 바다 푸른 섬 하나  (0) 2010.11.14
저 나무처럼  (2) 2010.07.15
숲 속 오솔길  (0) 2010.06.28
행복이라는 나무  (0) 2010.05.14
사진  (0) 2009.12.28
눈위에 쓴 시  (0) 2009.12.23
  1. Favicon of http://namu42.tistory.com BlogIcon 나무 2010.07.15 09:15 신고

    제목만 보면 제 얘긴 줄 알았는데
    시를 보니 아니네요.ㅜㅜ

Ensign Selfix 820, Ross Xpres 105mm F3.8, FUJI PROVIA 100

아무도 모르고
우리 단 둘이만 알고 있는
숲 속 오솔길
하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새들이 노래하고
다람쥐들 찾아와 인사하고
풀꽃들 눈짓하는 곳
우리 함께 앉아 쉴 작은 바위
하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언제나 보고플 때면
그곳에서 같이 만나
오소도손 이야기를 나누며
웃고 떠들고 노래해도
아무도 뭐라고 하지 않는
숲 속 오솔길
하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아무도 모르고
우리 단 둘이만 알고 있는
숲 속 오솔길
하나 찾아내었으면 좋겠습니다.

- 용혜원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 | 벽초지문화수목원
도움말 Daum 지도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난하다는 것은  (0) 2011.01.04
나룻배와 행인  (0) 2010.12.14
먼 바다 푸른 섬 하나  (0) 2010.11.14
저 나무처럼  (2) 2010.07.15
숲 속 오솔길  (0) 2010.06.28
행복이라는 나무  (0) 2010.05.14
사진  (0) 2009.12.28
눈위에 쓴 시  (0) 2009.12.23
나를 길들이는 시간  (0) 2009.10.06
Canon T90, nFD 50mm, ILFORD DELTA 100

행복이라는 나무가
뿌리를 내리는 곳은
결코 비옥한 땅이 아닙니다.

오히려 어떻게 보면
절망과 좌절이라는 돌멩이로
뒤덮인 황무지일 수도 있습니다.

한번쯤 절망에 빠져 보지 않고서
한번쯤 좌절을 겪어 보지 않고서
우리가 어찌 행복의 진정한 값을
알 수 있겠습니까?

절망과 좌절이라는 것은
우리가 참된 행복을 이루기 위한
준비 과정일 뿐입니다.

따라서 지금 절망스럽다고
실의에 잠겨있는 것은 어리석은 일입니다.
지금 잠깐 좌절을 겪었다고 해서
내내 한숨만 쉬고 있는 것은
더욱 어리석은 일입니다.

절망과 좌절이라는 것이
설사 우리의 삶에 바윗덩어리와 같은
무게로 짓눌러 온다 하더라도
그것을 무사히 들어내기만 한다면,
그 밑에는 틀림없이
눈부시고 찬란한 행복이라는 싹이
고개를 내밀고 있습니다.

- 이정하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초구 양재2동 | 양재시민의숲
도움말 Daum 지도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룻배와 행인  (0) 2010.12.14
먼 바다 푸른 섬 하나  (0) 2010.11.14
저 나무처럼  (2) 2010.07.15
숲 속 오솔길  (0) 2010.06.28
행복이라는 나무  (0) 2010.05.14
사진  (0) 2009.12.28
눈위에 쓴 시  (0) 2009.12.23
나를 길들이는 시간  (0) 2009.10.06
나무  (0) 2009.06.12
HASSELBLAD 503CW, CFE 80mm, ILFORD DELTA 100

멈추어 선
시간
머물러 있는
모습속에서
그때
스미어넣은
마음을 찾는다

- 오보영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안성시 고삼면 | 고삼저수지
도움말 Daum 지도

'사진이 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먼 바다 푸른 섬 하나  (0) 2010.11.14
저 나무처럼  (2) 2010.07.15
숲 속 오솔길  (0) 2010.06.28
행복이라는 나무  (0) 2010.05.14
사진  (0) 2009.12.28
눈위에 쓴 시  (0) 2009.12.23
나를 길들이는 시간  (0) 2009.10.06
나무  (0) 2009.06.12
코스모스 길을 따라  (0) 2009.05.22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