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arket Brief ]

글로벌 증시는 미국 경기 침체의 우려감으로 전전주에 이어 전반적인 조정세가 지속됨. 미국 증시는 버냉키 연준의장의 추가 금리 인하 언급으로 반등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메릴린치의 예상치를 넘어 서는 상각 소식과 기업 실적 악화, 11월 무역 적자 확대 등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감으로 하락세를 보임

글로벌 펀드 Flow는 선진국 중심의 인터내셔널 펀드와 동유럽/중동/아프리카 펀드로 3주 연속 자금이 유입된 반면, 글로벌 이머징 펀드와 라틴 펀드는 순유출로 전환됨. 국가별로는 인도, 러시아, 말레이시아 펀드로 자금이 유입되었고 중국, 브라질, 싱가폴, 타이완 펀드에서는 자금이 유출되었음

국내 펀드 Flow는 지수 조정에 따른 저가 매수세가 일부 유입되었으나 전반적으로 주식형 펀드의 자금 Flow는 정체를 나타냄. 국내 주식형은 12,153억좌(재투자:8,100억좌)로 저가매수 자금이 소폭 유입되었으며, 해외 주식형은 8,013억좌(재투자:7,040억좌)으로 자금 유입이 정체되는 모습을 보였으며, 대부분 브릭스 펀드로 자금이 유입됨


[ 포트폴리오 전략 ]

- 이번주 국내외 증시는 경제 지표와 함께 주요 기업의 실적 발표의 영향에 따라 변동성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

- 증시의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으나, 1월말 예정인 FOMC 회의에서의 금리 인하 가능성과 28일 예정된 미국 국정 연설에서의 경기 부양책을 고려하여 주식 자산의 비중을 축소하기 보다는 주식 자산에 대한 투자 비중을 현재의 수준으로 유지하며, 최근의 글로벌 증시 조정시 상관 관계가 낮은 지역으로 단계적인 분산 투자를 시행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으로 판단됨

- 원자재 지수 관련 펀드는 지수의 변동성 확대 가능성으로 세심한 관찰 필요 (경기 둔화 우려시 원자재 가격 하락 전망과 함께 관련 지수 하락 가능성)
→ 원자재 수출국 중심의 관련 지역 펀드 투자는 유효하며, 인니말레이 펀드에 대한 비중 확대 필요

박스권 장세에선 여러 국가에 복수 투자하는 펀드 등에 대한 투자 비중을 잠정적으로 확대하는 것도 좋을 것 같음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