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잡스의 ‘아이폰’ 프리젠테이션은 그가 말하려는 대상 ‘아이폰’ 못지않게 탁월한 프리젠테이션 기술로도 눈에 띈다.
인터넷에서 그의 프리젠테이션이 위대한 커뮤니케이터가 하는 모든 스킬을 보여주었다고 분석한 글을 발견하다. (원문은
여기에)

골자는 다음과 같다.
1. 리허설의 힘 : 리허설을 통해 말하려는 내용을 머릿속에 완벽하게 숙지.
2. 그 자신을 보여주기 : 다른 사람을 모방하지 않고 때로 흥분하고 감정적인 그 자신 그대로.
3. 비주얼의 효과적 사용 : 슬라이드와 함께 아주 쉬운 사례로 아이폰을 시연해 보여주기.
4. 해결 대상 과제를 구체적으로 설명 : 스마트폰의 문제를 구체적으로 보여주며 아이폰이 뭘 해결했는지를
    전달.
5. 세 번씩 반복해 말하기 : 아이폰 특징도 3가지로 설명하고 키워드를 세 번씩 반복.
6. 이야기를 들려주기 : 위기상황에 당황하지 않고 재미있는 이야기로 위기를 해결.
7. 드라마틱한 짧은 침묵의 활용 : 다음에 뭐가 나올지 청중의 기대를 증폭시킴.
8. 효과적인 비교기법 사용 : 비교를 통해 아이폰의 독특한 특징을 부각시킴.

그런가 하면 스티브 잡스와 빌 게이츠의 발표를 텍스트로 만들어 어떤 단어를 많이 사용했는지, 어떤 연설이 이해하기 쉬운지를 비교한 분석도 있다. (분석 원문은
여기에, 그리고 이를 소개한 ENTClic님의 블로그는 여기에)

결과 수치가 낮을수록 알아듣기 쉬운 연설이라는데 분석 결과 스티브 잡스의 연설이 빌 게이츠의 것보다 더 쉬운 연설로 나왔다고 한다.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